Categories: 성경 공부

[요한복음 13:1-20]

요한복음 성경본문 13장1절 – 20절


[개역성경]

(요 13:1)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요 13:2) 마귀가 벌써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니

(요 13:3) 저녁 먹는 중 예수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오셨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실 것을 아시고

(요 13:4) 저녁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시고

(요 13:5) 이에 대야에 물을 담아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그 두르신 수건으로 씻기기를 시작하여

(요 13:6)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니 가로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기시나이까

(요 13:7)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나의 하는 것을 네가 이제는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요 13:8) 베드로가 가로되 내 발을 절대로 씻기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기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요 13:9) 시몬 베드로가 가로되 주여 내 발 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겨 주옵소서

(요 13:10) 예수께서 가라사대 이미 목욕한 자는 발 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는 아니니라 하시니

(요 13: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요 13:12) 저희 발을 씻기신 후에 옷을 입으시고 다시 앉아 저희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을 너희가 아느냐

(요 13:13)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요 13: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겼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기는 것이 옳으니라

(요 13:15)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하여 본을 보였노라

(요 13:1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종이 상전보다 크지 못하고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자 보다 크지 못하니

(요 13:17)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

(요 13:18) 내가 너희를 다 가리켜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나의 택한 자들이 누구인지 앎이라 그러나내 떡을 먹는 자가 내게 발꿈치를 들었다 한 성경을 응하게 하려는 것이니라

(요 13:19) 지금부터 일이 이루기 전에 미리 너희에게 이름은 일이 이룰 때에 내가 그인 줄 너희로 믿게 하려 함이로라

(요 13:20)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나의 보낸 자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영접하는 것이요 나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하는 것이니라

[표준새번역]

(요 13:1)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는 이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가야 할 때가 된 것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의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셨다.

(요 13:2) 저녁을 먹을 때에, 악마가 이미 시몬의 아들인 가룟 사람 유다의 마음 속에 예수를 팔아 넘길 생각을 집어 넣었다.

(요 13:3) 예수께서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왔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간다는 것을 아시고,

(요 13:4)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서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셨다.

(요 13:5) 그리고 대야에 물을 담아다가, 제자들의 발을 씻으시고, 그 두른 수건으로 닦아 주기 시작하셨다.

(요 13:6)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셨을 때에, 베드로가 예수께 "주님, 주께서 내 발을 씻으시렵니까?" 하고 말하였다.

(요 13:7)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하는 일을 지금은 네가 알지 못하나, 나중에는 알게 될 것이다."

(요 13:8) 베드로가 다시 예수께 말하였다. "아닙니다. 내 발은 절대로 씻지 못하십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않으면, 너는 나와 상관이 없다."

(요 13:9) 그러자 시몬 베드로는 "주님, 내 발뿐만 아니라, 손과 머리까지도 씻어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요 13:10) 예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이미 목욕한 사람은 온 몸이 깨끗하니, 발 밖에는 씻을 필요가 없다. 너희는 깨끗하다. 그러나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요 13:11) 예수께서는 자기를 팔아 넘길 사람을 알고 계셨다. 그러므로 ‘너희가 다 깨끗한 것은 아니다’ 하고 말씀하신 것이다.

(요 13:12) 예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신 뒤에, 옷을 입고 식탁에 다시 앉으셔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에게 한 일을 알겠느냐?

(요 13:13) 너희가 나를 선생님 또는 주님이라고 부르는데, 그것은 옳은 말이다. 내가 사실로 그러하다.

(요 13:14) 주이며 선생인 내가 너희의 발을 씻어 주었으니, 너희도 서로 남의 발을 씻어 주어야 한다.

(요 13:15) 내가 너희에게 한 것과 같이 너희도 이렇게 하라고, 내가 본을 보여 준 것이다.

(요 13:16) 내가 진정으로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종이 주인보다 높지 않고, 보냄을 받은 사람이 보낸 사람보다 높지 않다.

(요 13:17) 너희가 이것을 알고 그대로 하면, 복이 있다.

(요 13:18) 나는 너희 모두를 가리켜서 말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내가 택한 사람들을 안다. 그러나 ‘나의 빵을 먹은 자가 나를 배반하였다’ 한 성경 말씀이 이루어질 것이다.

(요 13:19) 내가 그 일이 일어나기 전에 너희에게 미리 말하는 것은, 그 일이 일어날 때에, 너희로 하여금 내가 바로 그임을 믿게 하려는 것이다.

(요 13:20) 내가 진정으로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내가 보내는 사람을 영접하는 사람은 나를 영접하는 사람이요, 나를 영접하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을 영접하는 사람이다."


[현대인의성경]

(요 13:1) 유월절 전날이었다. 예수님은 이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가실 때가 된 것을 아시고 이 세상에서 사랑하시던 제자들을 끝까지 사랑해 주셨다.

(요 13:2) 예수님이 제자들과 함께 저녁 식사를 하실 때 이미 마귀가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속에 예수님을 팔아 넘길 생각을 넣었다.

(요 13:3)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에게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에게서 왔다가 다시 그분에게 돌아가실 것을 아셨다.

(요 13:4) 그래서 예수님은 식탁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시고

(요 13:5) 대야에 물을 떠서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시고 허리에 두른 수건으로 닦기 시작하셨다.

(요 13:6) 시몬 베드로의 차례가 되자 그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주님, 주님께서 제 발을 씻어 주시렵니까?"

(요 13:7) "내가 하는 일을 네가 지금은 몰라도 후에는 알게 될 것이다."

(요 13:8) "안 됩니다. 제 발은 절대로 씻지 못하십니다."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않으면 너는 나와 아무 상관이 없다."

(요 13:9) "주님, 그러면 제 발뿐만 아니라 손과 머리까지도 씻어 주십시오."

(요 13:10) "목욕한 사람은 온 몸이 깨끗하므로 발만 씻으면 된다. 너희도 이와 같이 깨끗하나 다 그런 것은 아니다."

(요 13:11) 예수님은 자기를 팔 사람이 누군지 알고 계셨다. 그래서 다 깨끗한 것은 아니라고 말씀하셨다.

(요 13:12) 예수님은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신 후에 옷을 입으시고 다시 자리에 앉아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지금 너희에게 한 일을 이해하겠느냐?

(요 13:13) 너희는 나를 ‘선생’ 또는 ‘주’라고 부르는데 너희 말이 옳다. 나는 그런 사람이다. 

(요 13:14) 내가 너희 주와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어 주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어야 한다.

(요 13:15) 내가 너희에게 한 일을 너희도 실천하게 하려고 내가 모범을 보였다.

(요 13:16) 내가 분명히 너희에게 말한다. 종이 주인보다 높지 못하고 보냄을 받은 사람이 보낸 사람보다 높을 수 없다.

(요 13:17) 너희가 이것을 알고 실천하면 행복할 것이다.

(요 13:18) 나는 이 말을 너희 모두에게 하는 것이 아니다. 나는 내가 선택한 너희 하나하나를 잘 알고 있다. 그러나 ‘내 빵을 먹는 사람이 나를 배반하였다’는 성경 말씀이 이루어질 것이다. 

(요 13:19) 내가 이 일을 미리 너희에게 일러 주는 것은 그 일이 일어날 때 내가 바로 그 사람이라는 것을 너희가 믿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요 13:20) 내가 분명히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내가 보내는 사람을 영접하는 사람은 나를 영접하는 자이며 나를 영접하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을 영접하는 자이다."

[NIV]

(요 13:1) It was just before the Passover Feast. Jesus knew that the time had come for him to leave this world and go to the Father. Having loved his own who were in the world, he now showed them the full extent of his love.

(요 13:2) The evening meal was being served, and the devil had already prompted Judas Iscariot, son of Simon, to betray Jesus.

(요 13:3) Jesus knew that the Father had put all things under his power, and that he had come from God and was returning to God;

(요 13:4) so he got up from the meal, took off his outer clothing, and wrapped a towel around his waist.

(요 13:5) After that, he poured water into a basin and began to wash his disciples’ feet, drying them with the towel that was wrapped around him.

(요 13:6) He came to Simon Peter, who said to him, "Lord, are you going to wash my feet?"

(요 13:7) Jesus replied, "You do not realize now what I am doing, but later you will understand."

(요 13:8) "No," said Peter, "you shall never wash my feet." Jesus answered, "Unless I wash you, you have no part with me."

(요 13:9) "Then, Lord," Simon Peter replied, "not just my feet but my hands and my head as well!"

(요 13:10) Jesus answered, "A person who has had a bath needs only to wash his feet; his whole body is clean. And you are clean, though not every one of you."

(요 13:11) For he knew who was going to betray him, and that was why he said not every one was clean.

(요 13:12) When he had finished washing their feet, he put on his clothes and returned to his place. "Do you understand what I have done for you?" he asked them.

(요 13:13) "You call me ‘Teacher’ and ‘Lord,’ and rightly so, for that is what I am.

(요 13:14) Now that I, your Lord and Teacher, have washed your feet, you also should wash one another’s feet.

(요 13:15) I have set you an example that you should do as I have done for you.

(요 13:16) I tell you the truth, no servant is greater than his master, nor is a messenger greater than the one who sent him.

(요 13:17) Now that you know these things, you will be blessed if you do them.

(요 13:18) "I am not referring to all of you; I know those I have chosen. But this is to fulfill the scripture: ‘He who shares my bread has lifted up his heel against me.’

(요 13:19) "I am telling you now before it happens, so that when it does happen you will believe that I am He.

(요 13:20) I tell you the truth, whoever accepts anyone I send accepts me; and whoever accepts me accepts the one who sent me."



13:1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유월절 전”이라는 단어는 이 날이 13일을 가르키는 것입니다. 그러나 공관복음은 이 날을 유월절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공관복음과 요한복음은 차이점이 있지만, 요한복음이 로마시간(양력)을 사용했으며, 공관복음은 유대시간(태음력)을 사용하였다는 견해가 가장 보편적입니다.

원래 유월절은 전날 일몰 전에 양을 잡고, 아침까지 양고기를 먹었습니다.


–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십자가 대속의 죽음과 부활, 승천의 시간을 아신 것을 뜻합니다.

요한복음의 전반부는 “아직 때가 이르지 못하므로”라는 구절이 자주 나왔으나, 13장부터는 “때가 이르다”라는 구절이 나오고 있습니다.


“끝까지”란 말은 “에이스 텔로스”로서 “생애의 마지막까지”(웨슬레, Barnes),
“지극히”(Hendrikson, Bernard), "극진히“(Barrett), "세상 끝 날 그가 다시 올 때까지”라는 견해가 있으나, 전자의 견해가 옳다.


13:2 마귀가 벌써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니


“마음”은 “카라디안”으로 사람의 감정을 표현하는 희노애락의 전인적인 주체가 됩니다. 

마귀는 때로는 환난과 핍박으로, 때로는 재물과 명예로 인간을 시험하여 유혹합니다. 마귀가 인간을 멸망시키기 위한 방법은 그가 믿음에서 떨어지게 하려는 것입니다.


13:3 저녁 먹는 중 예수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오셨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실 것을 아시고


본문은 “저녁 먹는 중”이라고 기록하고 있으며, 다음 4절에서도 “저녁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라고 기록한 것으로 보아, 식사 도중에 발을 씻어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유대인의 풍습은 보통 손님이 집에 들어왔을 때에나 식사 전에 손님의 발을 씻어 주는 법인데, 예수님은 식사 도중에 그 일이 행하셨습니다.

이러한 발을 씻어주는 일이 식사 도중에 행하여진 이유에 대해서, 학자들은 누가복음22:24의 기록이 원인이 아닌가 추측합니다,

“또 저희 사이에 그 중 누가 크냐라는 다툼이 난지라”(눅22:24)

누가복음은 유월절 음식을 먹던 도중에 제자들 중에서 누가 큰가에 대해서 다툼이 일어났다고 기록하고 있으며, 그래서 예수님은 식사 중에 섬김의 자세를 몸소 보여준 것으로 보입니다.


13:4 저녁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시고

13:5 이에 대야에 물을 담아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그 두르신 수건으로 씻기기를 시작하여

"겉옷"은 “히마티아“로서 ”바느질한 곳이 없는 통으로 된 외투나 겉옷"으로서 바같에 입는 옷을 말합니다.

수건을 허리에 두르셨다는 표현은 종이나 노예가 취하는 자세이었다고 합니다.

예수님은 종의 자리로 내려가셔서 발을 씻어줄 준비를 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섬김과 겸손의 자세를 몸소 보여줌으로서 그의 죽음 이후에 제자들이 언제나 지켜야 자세와 태도를 보여준 것입니다.

학자들 중에는 식탁이 “ㄷ"자 형태로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하는 견해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식사 도중에 식탁 아래로 나와있는 발을 씻기는 것이 용이하였을 것입니다.


13:6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니 가로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기시나이까


베드로는 주님이 직접 발을 씻어준다는 사실에 송구스러워 만류한 것입니다.


13:7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나의 하는 것을 네가 이제는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예수님이 발을 씻어준 일은 단지 섬김의 뜻만 있는 것은 아니었으며, 죄씻음을 상징하는 일이었습니다. 이러한 예수를 통한 죄씻음을 현재 베드로를 포함한 제자들은 알지 못하지만, 예수님의 십자가 대속 이후에는 알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이러한 정결의식은 구약성경에서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 너는 이같이 하여 그들을 정결케 하여 곧 속죄의 물로 그들에게 뿌리고(민8:7)

– 정결케 하는 물을 그에게 뿌리지 아니하므로 깨끗케 되지 못하고(민19:13)

– 우슬초로 나를 정결케 하소서. 내가 정하리이니다. 나를 씻기소서. 내가 눈보다 희리이다.(시편51:7)

– 맑은 물로 너희에게 뿌려서 너희로 정결케 하되 곧 너희 모든 더러운 것에서와 모든 우상을 섬김에서 너희를 정결케 할 것이며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겔36:25-26)


13:8 베드로가 가로되 내 발을 절대로 씻기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기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베드로가 예수님이 발 씻기시는 의식을 받지 않고 거절한다면, 그것은, 영적 의미로 생각해 볼 때에 예수님의 구원 은총을 원치 않는다는 것이 된다는 것입니다.

Barrett는 “만일 베드로가 예수의 씻김을 받지 않는다면, 그는 예수의 수난이 가져다 줄 유익을 나누지 못할 것이며, 그의 백성에 속하지도 못할 것이다”라고 해석하였습니다.


13:9 시몬 베드로가 가로되 주여 내 발 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겨 주옵소서


베드로는 또 실수함을 면치 못했습니다. 물로 씻는다는 것은 실제로 은혜를 받는 것이 아니며 상징적인 것이기 때문입니다.

베드로는 발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겨 달라고 요구합니다,


13:10 예수께서 가라사대 이미 목욕한 자는 발 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는 아니니라 하시니


예수를 믿어 거듭난 제자들은 그 표징인 세례가 뜻하는 바와 같이 이미 죄사함을 받았으며, 온 몸이 깨끗해졌습니다(15:3).

그러나 그들도 매일 세상과 접촉하여 일상적인 허물과 죄로 더러워진 일이 있었을 것입니다. 이미 죄사함을 받은 자들도 그리스도의 공로와 성령에 의하여 사죄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그것은 발 씻는 일로 비유된 것입니다.


“다는 아니니라”는 말은 유다를 가르킵니다. 예수님이 제자들 앞에서 이러한 경고를 여러번을 말씀하는데, 그 이유는 가롯유다가 회개하기 위함입니다.

물론 예수님은 가롯유다의 발도 씻어주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의식은 내면적인 믿음이 없다면 아무런 은혜를 발생하지 않습니다.


13: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이 말씀을 보면,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신 것은 겸손에 대한 모범을 친히 보여주신 것이지만, 그러나 단순히 겸손의 덕을 나타내신 것만이 아니고, 그의 백성을 속죄하여 깨끗하게 해 주실 것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13:12 저희 발을 씻기신 후에 옷을 입으시고 다시 앉아 저희에게 이르시되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을 너희가 아느냐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함이니라”(마20:28)


13:13 너희가 나를 선생이라 또는 주라 하니 너희 말이 옳도다 내가 그러하다


섬김을 받아야할 선생과 주님이 되시는 예수께서 오히려 제자들을 섬겼다면, 제자들도 서로 섬겨야만 합니다.


13:1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겼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기는 것이 옳으니라

13:15 내가 너희에게 행한 것같이 너희도 행하게 하려하여 본을 보였노라


이 귀절들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기신 것이 겸손한 봉사의 표본인 실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이 일로써 예수님이 나타내신 것은, 주님이며 선생으로서의 윗사람으로서 아랫사람을 겸손히 섬긴 정신입니다. 아랫 사람으로서 윗 사람에게 대하여 겸손하기는 쉬우나, 윗 사람으로 아랫 사람에게 대하여 그렇게 하기는 어렵습니다.

이 말씀에 기준하여, 톨레도(Toledo)회의에서 발 씻는 것을 하나의 교회 의식으로 세운 적이 있습니다(694 A.D.). 그러나 종교 개혁자들이 그것을 폐지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 "너희도 서로 발을 씻기라"고 부탁하신 것은, 다만 제자들더러 서로 겸손하게 봉사하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

이것은, 예수님을 본받아 자진하여 형제를 겸손히 봉사하는 자가 하나님 앞에 크게 간주될 것을 가리킵니다(마 18:4).


13:1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종이 상전보다 크지 못하고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자 보다 크지 못하니


보냄을 받은 자(아폴로톨로스)와 보낸 자(펨프산)은 하나님과 예수의 관계를 의미하기도 하며, 혹은 예수와 예수의 제자의 관계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13:17 너희가 이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으리라


“이것”(타위타, 복수형)을 알고 행한다는 것은 즉 종이 상전보다 크지 못하다는 것과 보냄을 받은 자가 보낸 자보다 크지 못하다는 것을 알고 행하면 복이 있다는 것입니다.


13:18 내가 너희를 다 가리켜 말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나의 택한 자들이 누구인지 앎이라 그러나내 떡을 먹는 자가 내게 발꿈치를 들었다 한 성경을 응하게 하려는 것이니라


“나의 신뢰하는 바 내 떡을 먹던 나의 가까운 친구도 나를 대적하여 그 발꿈치를 들었나이다”(시41:9)


이 구약 본문은 다윗이 시(詩)로서 식탁을 같이 하던 가까운 친구가 배신하여 대적한 일을 말한 것입니다. 이 본문은 이중적 성취로서 장차 메시야가 겪게 될 유다의 배반을 예표합니다


13:19 지금부터 일이 이루기 전에 미리 너희에게 이름은 일이 이룰 때에 내가 그인 줄 너희로 믿게 하려 함이로라


가롯 유다의 배신이 이루어지기 전에 이 말씀을 제자들에게 미리 말씀하시는 이유는 예수님이 그 메시야인 줄을 제자들로 믿게 하려함이라는 뜻입니다.


13:20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나의 보낸 자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영접하는 것이요 나를 영접하는 자는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하는 것이니라


"나의 보낸 자"는 곧 예수께서 보내신 사도들을 뜻합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을 영접하는 자는 결국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것과 같으며, 예수를 영접하는 것은 하나님아버지를 영접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 말씀은 사도들의 권위와 함께 제자적인 사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요한

Share
Published by
요한

Recent Posts

[요한복음 1:17]

 요한복음 성경본문 1장17절 [개역성경] 율법은 모세로 말미암아 주신 것이요 은혜와 진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온…

7 시간 ago

[요한복음 5:19-29]

 요한복음 성경본문 5장19절 - 29절[개역성경](요 5:19) 그러므로 예수께서 저희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17 시간 ago

[요한복음 13:31-38]

 요한복음 성경본문 13장31절 - 38절[개역성경](요 13:31) 저가 나간 후에 예수께서 가라사대 지금 인자가 영광을 얻었고…

2 일 ago

[요한복음1:43-51]

 요한복음 성경본문 1장43절-51절 [개역성경] (요 1:43) 이튿날 예수께서 갈릴리로 나가려 하시다가 빌립을 만나 이르시되 나를…

3 일 ago

[요한복음 3:22-30]

 요한복음 성경본문 3장22절-30절[개역성경](요 3:22) 이 후에 예수께서 제자들과 유대 땅으로 가서 거기 함께 유하시며 세례를…

4 일 ago

[요한복음 1:10]

 요한복음 성경본문 1장10절 [개역성경] 그가 세상에 계셨으며 세상은 그로 말미암아 지은바 되었으되 세상이 그를 알지…

5 일 ago